상단여백
HOME 런웨이 SF20
마이클 코어스, 2020 FALL 뉴욕 컬렉션...'편안한 화려함(COZY GLAMOUR)'
이민실 에디터 | 승인 2020.02.14 12:28|조회수 : 219

미국 디자이너 브랜드 ‘마이클 코어스’가 자연과 함께한 편안하고 화려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지난 12일(뉴욕 현지시간) 뉴욕 맨하탄 아메리카 증권거래소 (American Stock Exchange)에서 열린 마이클 코어스 Fall 2020 런웨이쇼는 ‘편안한 화려함(COZY GLAMOUR)’이란 테마로 펼쳐졌다.

마이클 코어스는 이번 쇼에 대해 “우리 모두 가끔은 답답한 느낌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컬렉션은 이러한 감정으로부터 벗어나 자연과 함께 재충전의 시간을 갖는 것을 추구하고 있다”라며 “물론 답답함을 느낄 때마다 항상 교외로 떠날 수는 없기에 어떻게 당신이 혼자만의 시간과 편안함을 가지고 그 시간을 도시 속에서 필요로 하는 세련미와 럭셔리한 것으로 채울 수 있는지 들여다봤다”고 전했다.

이로 인해 탄생한 이번 패션쇼에 참석한 게스트들은 평화로운 시골길처럼 꾸며진 포토존을 지나 나무를 활용한 공중에 떠있는 벽과 창문 등이 마치 한적한 시골집과 같은 런웨이 쇼 현장을 만나볼 수 있었다. 또한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을 입은 오빌 펙의 공연은 스포트라이트를 속에 런웨이를 걷고 있는 벨라 하디드, 카이아 거버 등 최고의 모델들의 워킹에 맞추어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마이클 코어스의 Fall 2020 컬렉션은 편안한 화려함, 도시와 시골, 도시적인 세련된 감성을 가진 편안한 시크함을 표현하고 있다. 오랜 세월이 지나도 여전히 멋스러운 스타일은 물론, 입기 편하고 여유로운 실루엣과 더욱 길어진 길이감을 특징으로 하는 이번 컬렉션은 후드, 카울, 하이 네크라인을 통해 사적이고도 은밀한 분위기를 드러내고 있다. 블랭킷과 망토, 로브 코트, 판초와 루아나는 드라마틱한 스웨그를 보여주고 있으며, 섬세한 테일러링를 통해 느슨한 트라우저와 탄탄한 라이딩 팬츠도 엣지 있게 선보였다. 매 시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마이클 코어스의 대표적인 아이템인 플리츠 소매, 스커트 및 드레스와 럭셔리한 니트 또한 만나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가죽 스트랩과 실용적인 엣지가 특징인 클로저, 과감한 블랑켓 타탄무늬 천과 빳빳한 격자무늬도 인상적이다. 얇은 소재의 파자마, 페이즐리 무늬는 물론 부츠의 시즌인 가을 컬렉션인 만큼 플랫한 라이딩 부츠와 무릎 위까지 오는 웰링턴 부츠, 그리고 매끈한 스택힐의 시티 부츠 등 다양한 부츠를 선보였다. 깔끔하게 재단된 메신저백과 크로스바디 사첼백은 손을 자유롭게 함으로써 실용성과 편리함을 모두 갖추었다.

특히 내추럴 테마를 반영해 마이클 코어스는 리사이클 소재와 실로 만든 컬렉션과 윤리적으로 제작된 소재로 만든 제품을 선보였으며, 런웨이 쇼에 사용된 나무들은 쇼가 끝난 후 뉴욕시의 가장 큰 재활용 센터의 예술 소재로 기증될 예정이다.

한편, 이번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 쇼에는 한국에서 패션 아이콘으로 부상하고 있는 레드벨벳의 조이와 뷰티크리에이터 이사배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조이는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 쇼 참석으로 컬렉션 데뷔를 무사히 마쳤으며, 수많은 각 국의 취재진들이 몰려 취재 열기가 뜨거운 내내 항상 웃음을 잃지 않았다. 사랑스러운 마이클 코어스 룩을 완벽히 소화해낸 조이는 밝은 미소와 애티튜드로 뉴욕의 패션피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으며, 미국판 보그지에 패셔니스타로 소개되는 등 패셔니스타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한편,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 소식은 2월 중으로 브이로그, 유튜브, SNS 등 다양한 컨텐츠 속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 마이클 코어스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패션은 변하지만 스타일은 남는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