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RUNWAY
디올 '2019F/W 레디투웨어' 컬렉션, 테디 걸스 스타일의 재해석
이민실 에디터 | 승인 2019.02.28 12:54|조회수 : 2394

럭셔리 브랜드 디올(DIOR)이 1950년대 테디 걸스 스타일을 새롭게 탄생시켰다.

디올은 지난 2월 26일(파리 현지시각) 파리 로댕 뮤지엄에서 2019 가을-겨울 레디-투-웨어 컬렉션을 선보였다. 

이번 컬렉션은 이미지와 신체, 그리고 실루엣과 언어가 어우러져 탄생한 연금술을 펼쳐 보인 자리였다. 특히 성별과 신체를 초월하는 여성성을 주제로 여성의 신체를 상징하는 의미를 담은 알파벳이 런웨이의 배경이 됐다. 

컬렉션에서 에드워드 왕조 스타일의 벨벳 칼라가 달린 남성용 재킷과 풍성한 스커트, 진, 그리고 블랙 가죽 블루종을 착용하고 독특한 헤어 스타일이 특징인 테디 걸스는 영국의 마가렛 공주 스타일이 더해져 디올만의 독특한 스타일로 완성됐다.

또한 1950년대의 실루엣과 스타일에 크리스챤 디올의 허리 라인과 현대적인 소재, 그리고 디올 하우스의 노하우가 만나 탄생한 이번 컬렉션은 디올 하우스의 풍성한 코드를 기리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디올 관계자는 "디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1950년 후반에 등장한 영국의 서브컬쳐인 테디 보이즈의 여성 버전인 테디 걸스 스타일에 매혹돼 이를 새롭게 해석했다"고 전했다. 

 

 

 

 

 

사진제공. 디올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패션은 변하지만 스타일은 남는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