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엔터테인먼트
'남자친구' 장승조, 송혜교 두고 박보검과 진검승부?[TV미리보기] 남자친구
서지원 에디터 | 승인 2019.01.10 13:55|조회수 : 5911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 측은 10일 밤 12회 방송을 앞두고, 우석(장승조 분)으로 인한 파란이 예상되는 12회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남자친구’ 11회에서는 수현(송혜교 분)과 진혁(박보검 분)이 사랑의 징표인 커플링을 나눠 끼며 더욱 굳건한 사랑을 다짐해 설렘을 자아냈다. 그러나 말미 굳은 표정으로 수현을 찾아간 진혁父(신정근 분)의 모습과 함께, 진혁을 찾아가 “내가 첫눈에 반한, 그래서 여전히 사랑하고 있는 내 여자때문에”라고 말하는 우석의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모아졌다.

공개된 ‘남자친구’ 12회 예고 영상에서 수현은 깊은 수심에 빠진 표정으로 관심을 집중시킨다. 그런 수현의 앞에 놓여있는 서류 속에 담긴 정우석 대표의 서명이, 우석의 동화호텔 공동대표 역임을 예상케 한다. 이와 함께 동화호텔이라 쓰여진 방 안에서 마주한 우석과 김 회장(차화연 분)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렇게 된 이상 호텔만 잘 정리하면 되겠구나”라는 김 회장의 냉정한 말이 수현과 동화호텔에 닥쳐올 위기를 짐작하게 한다.

또한 진혁과 우석의 물러섬 없는 신경전이 예고돼 보는 이들로 하여금 마른 침을 삼키게 한다. 진혁은 “그 사람을 지키기 위해서 감당해야하는 것이 있다면, 그게 뭐든 도망 치진 않을 겁니다”라며 분노가 차오른 서늘한 눈빛을 내비친 반면, 우석은 의기양양한 미소를 띤 표정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뿐만 아니라 진혁은 “당신의 그 용기랑 내 안간힘이랑 어느 쪽이든 정리되겠죠”라는 우석에게 “저는 제 방법대로 그 사람 지킵니다”라며 강단 있는 남성미를 뿜어냈다. 

특히 수현과 진혁은 우석과 김 회장 등 주변인들의 끊임없는 위협 속에서 더욱 단단해진 모습으로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나도 진혁 씨 덕분에 두려움이 뭔지 희미해 졌어”라는 수현의 말에 이어 서로를 감싸 안은 수현과 진혁의 표정이 한결 따뜻하고 평온해 보인다. 

한편 tvN ‘남자친구’는 한번도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아보지 못한 수현과 자유롭고 맑은 영혼 진혁의 우연한 만남으로 시작된 설레는 감성멜로 드라마이다. 

사진제공. tvN ‘남자친구’ 

서지원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서지원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잘 쓰여진 글이 아니라 잘 이해할 수 있는 글! 멋져 보이는 패션이 아니라 멋질 수 있는 패션!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