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패션가 SF20
유명 아티스트에 의해 재해석된 '레이디 디올 백' 韓 상륙디올, '디올 레이디 아트#3' 국내 첫 런칭
이욱희 에디터 | 승인 2019.01.07 11:36|조회수 : 2142

럭셔리 브랜드 ‘디올’이 오는 1월 10일부터 청담동에 위치한 하우스 오브 디올에서 ‘디올 레이디 아트#3(DIOR LADY ART#3)’ 제품들을 국내에서 첫 공개한다.  

디올의 시그니처 백인 ‘레이디 디올 백’을 세계 각지의 유명 여성 아티스트 11인이 재해석한 리미티드 에디션인 디올 레이디 아트#3는 매년 디올이 진행하고 있는 특별한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이다. 

7일 디올에 따르면, 이번 디올 레이디 아트#3은 한국의 이불 작가를 포함해 미국과 프랑스, 중국, 일본, 콜롬비아, 터키 등 다양한 국적과 세대의 아티스트 11명이 패브릭과 소재, 컬러, 그리고 참 장식에 이르기까지 모든 디테일을 스스로의 열망과 미학적 세계, 상상력이 이끄는 대로 자신만의 스타일로 자유롭게 펼쳐냈다. 

이를 위해 디올 하우스는 아티스트에게 전권을 위임했으며, 아티스트들은 본인만의 개성과 창의성을 발휘하는 동시에 레이디 디올 백에 깃들어 있는 장인정신의 가치를 신중하게 계승하고 연결해 완성해냈다고 한다. 

이번에 참여한 11인의 아티스트들은 한국의 설치 미술가 이불(한국)을 비롯해 올가 드 아마랄(콜롬비아), 폴리 아펠바움(미국), 불착 빈골(터키), 이자벨 코르나로(프랑스), 하루카 코진(일본), 야나이나 채페(미국), 모간 침버(프랑스), 패 화이트(미국), 리 슈루에이(중국), 미클린 토마스(미국) 등이다.

디올 관계자는 "이번 디올 레이디 아트#3 작품 중 이불 작가의 레이디 디올 백은 배우 공효진의 선택을 받은 제품으로 화이트 블라우스와 롱 스커트로 우아함을 발산한 공효진의 스타일을 더욱 완벽하게 완성했다"고 전했다. 

한편, 디올은 디올 레이디 아트#3 런칭을 기념해 오는 14일부터 27일까지 청담동 하우스 오브 디올 4층에서 특별한 전시를 개최할 예정이다. 

사진제공. 디올 

이욱희 에디터  skyseapoet@hanmail.net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욱희 에디터

skyseapoet@hanmail.net

트렌드를 좇는 것이 이나리 트렌드를 알려주는, 트렌드를 새롭게 보는, 깊게 생각하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