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컬렉션
디올, 2019 남성 프리폴 컬렉션...."일본문화 영감으로 하우스의 유산 재해석"
이욱희 에디터 | 승인 2018.12.05 12:25|조회수 : 19781

럭셔리 패션 브래드 디올이 지난 11월 30일 금요일 밤, 일본 도쿄의 오다이바에 위치한 텔레콤 센터에서 킴존스의 '2019 디올 남성 프리폴 컬렉션'을 공개했다. 

디올에 따르면, 이번 컬렉션은 전통적인 꾸뛰르 기법에 최첨단 기술력이 어우러져 탄생해 전통과 미래가 공존하는 새로운 형태의 하이브리드 스타일을 선보였다. 디올 남성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킴 존스는 아티스트 하지메 소라야마의 레트로-퓨처리즘적 작품과 일본 문화에 영감을 얻어 새로운 시각으로 하우스의 유산을 재해석했다. 

킴 존슨이 선보인 오뜨 꾸뛰르 컬렉션은 꾸준히 아시아 문화로부터 영향을 받았으며, 그 중에서도 특히 일본 문화에서 많은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기모노의 오비(obi)를 연상시키는 폭이 넓은 띠를 두르거나 매듭을 지어 묶은 스타일의 의상, 절개선 없이 부드러운 라인으로 완성된 어깨선과 기모노처럼 느슨하게 휘감은 형태의 디자인은 모두 일본의 전통적인 의상에서 차용한, 섬세함이 돋보이는 요소들이다.

이번 컬렉션에서 디올을 상징해 온 스타일을 기반으로 킴 존스는 오늘날 일본 문화가 보여주는 초현대적인 모습을 접목했다. 그는 일본의 역사적인 신화를 탐구하기보다는, 일본의 과거 스토리와 종종 상상 속에서 언급되는 미래의 모습을 동시에 참조해 현재 일본 문화가 지닌 실체를 디자인에 반영했다.

특히 킴 존스는 디올을 대표하는 세 가지 필수적인 디자인 요소인 하운즈투스 트위드, 핑크 컬러, 팡테르 프린트를 활용해 재해석을 거쳐 새로운 디자인으로 선보였다. 팡테르 프린트에는 수채화를 연상시키는 컬러를 입혔으며 특별한 기법으로 짠 하운즈투스 트위드는 빈티지한 표면과 함께 상상 속의 유산을 떠올리게 하는 디자인으로 새롭게 탄생했다. 또한, 디올을 대표하는 장미에 일본의 벚꽃 컬러인 사쿠라-핑크 색감을 더해 강렬한 스타일을 완성시켰다. 전체 컬렉션의 색감으로는 디올을 상징하는 펄 그레이 컬러가 선택됐다. 

한편 컬렉션에는 배우 남주혁이 데이비드 베컴과 에즈라 밀러, 에이셉라키, 케이트모스, 벨라 하디드 등 세계적인 셀러브리티들과 함께 디올 남성 쇼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사진제공. 디올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욱희 에디터

skyseapoet@hanmail.net

트렌드를 좇는 것이 이나리 트렌드를 알려주는, 트렌드를 새롭게 보는, 깊게 생각하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