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패션뉴스 SF20
디올, 韓서 '북 토트백'에 이름 및 이니셜 수놓아 준다디올, 한국서 ‘ABCDior’ 서비스 10월 26일부터 11월 5일까지 진행
이욱희 에디터 | 승인 2018.10.24 10:56|조회수 : 11602

패션 브랜드 디올이 아시아 최초로 ‘ABCDior’ 서비스를 한국에서 진행한다. 

디올은 새로운 맞춤 서비스 ‘ABCDior’을 오는 10월 26일부터 11월 5일까지 10일간 국내 백화점 및 모든 Dior 매장에서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ABCDior’는 디올의 북 토트(Book Tote) 백에 자신의 이름 및 이니셜을 수놓아 맞춤 제작된 스페셜한 백을 만나볼 수 있는 서비스다. 최근에는 이 백을 헐리우드 스타 리한나, 제시카 알바, 키아라 페라그니 등 해외 스타 및 패션 피플들이 착용했다. 

디올 관계자는 "150만개 이상의 스티치가 사용돼 37시간 이상의 작업이 소요되는 이 특별한 백은 이탈리아 가족 경영의 아뜰리에에서 제작된 탁월한 노하우를 선보이는 제품이다"고 전했다.

이어 관계자는 "국내 ‘ABCDior’ 서비스 기간 동안에는 장인이 하우스 오브 디올 서울에 상주하며 작업해 단 3일 안에 제품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사진. 디올(리한나, 제시카 알바, 키아라 페라그니)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욱희 에디터

skyseapoet@hanmail.net

트렌드를 좇는 것이 이나리 트렌드를 알려주는, 트렌드를 새롭게 보는, 깊게 생각하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