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컬렉션 SF20
로에베, 2019S/S컬렉션..."시크한 예술 탐험가"
이민실 에디터 | 승인 2018.10.05 15:54|조회수 : 20529

#로에베 #파리패션위크 #2019S/S컬렉션

패션 브랜드 로에베(LOEWE)가 지난 9월 28일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Maison de l’UNESCO)에서 2019년 봄/여름 여성 컬렉션 쇼를 선보였다. 이번 컬렉션은 Chic Art Explorer(시크한 예술 탐험가)를 주제로 하여 소재, 컬러, 실루엣 등에서의 대비가 선명하게 나타났다.  소프트하고 라운드한 실루엣은 여성적인 면을 부각시키며 브랜드 특유의 ‘릴렉스 럭셔리(relaxed luxury)’ 무드를 느낄 수 있다. 또한 블랙&화이트의 새틴 소재, 블루&핑크 컬러의 깃털 장식, 따뜻한 느낌의 스웨이드 등에서는 브랜드의 여성성을 보여준다. 반면 볼드한 컬러의 사용과 강한 라인 및 실루엣은 강인한 아웃도어 탐험가의 무드를 느낄 수 있다. 이는 밝은 오렌지와 그린 컬러, 턱시도 테일러링, 개버딘 소재의 사파리 재킷 등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액세서리 컬렉션은 아티스트 조 호간의 우븐 테크닉으로부터 영향을 받았다. 

 

 

컬렉션+

이번 컬렉션 쇼 장 입구는 1960년대 런던의 갤러리 ‘SIGNALS’의 건물 정면을 재탄생시켰고, 내부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나단 앤더슨이 큐레이팅한 다양한 아트 피스가 함께 전시됐다. 쇼 장은 크게 세 영역으로 구분됐다. 첫 번째 공간에는 이태리 아티스트 라라 파바레토(Lara Favaretto)의 작품인 회전하는 자동차 세차장 브러시가 전시됐다. 그 옆 공간에는 로에베 크래프트 시상식(Craft Prize) 최종 후보자 중 한 명인 조 호간(Joe Hogan)의 우븐 바스켓이 나란히 놓여있다. 마지막 공간에는 수 십 개의 레코드 플레이어 위에 료지 코이에(Ryoji Koie)의 세라믹이 음악의 선율을 타고 회전했다.

사진제공. 로에베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패션은 변하지만 스타일은 남는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