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패션 패션뉴스
'토종 SPA' 오렌지팩토리, 계획된 회생 절차?...회사 대표 '호화생활'[패션이슈] '회생절차' 오렌지팩토리, 전모 대표 호화생활 논란
이욱희 에디터 | 승인 2018.05.15 11:50|조회수 : 22134
오렌지팩토리, SBS 뉴스

창고형 의류 할인매장 오렌지팩토리가 자금난으로 부도 처리돼 회생 절차에 들어간 가운데, 회사 대표가 호화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렌지팩토리 대표 전모씨가 100% 지분을 소유한 모기업 2곳이 올해 3월 부도 처리됐다. 부채는 600억 원으로 지분은 100% 오렌지팩토리 대표 전모씨 소유였다.

14일 SBS 보도에 따르면, 부도처리로 인해 옷을 공급하던 거래업체 20여 곳 중 4곳이 회사 문을 닫았다. 직원 급여도 46억 원이 밀려 전씨가 임금 체납으로 출국 금지를 당한 상태다.

하지만 전씨는 호화 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씨는 북한강 변에 선착장까지 딸린 별장에서 지내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회계 담당 직원에게 고급 외제차를 제공하기도 했다. 모두 회삿돈으로 마련한 것들이라고 SBS는 전했다.

또한 오렌지팩토리와 독점 계약한 물류 회사의 소유주는 대표와 3년 전 이혼한 전 부인이고 대표의 친형이 임원으로 있다고 전해졌다. 이 물류 회사는 매월 수억 원씩을 챙겨간다고 SBS 는 보도했다.

이에 빚은 회생을 통해 탕감받고 알짜배기 일감은 가족에게 몰아주면서 한 푼의 사재 출연도 없이 경영권을 행사하고 있다는 의심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한국통종 SPA 브랜드로 알려진 오렌지팩토리는 선 기획, 선 자재구매, 해외 생산라인 구축으로 원가는 낮추고, 100% 직영매장 운영으로 유통마진을 줄여 품질 좋은 제품을 정직한가격으로 제공하는 기업으로 브랜딩을 해왔다.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욱희 에디터

skyseapoet@hanmail.net

트렌드를 좇는 것이 이나리 트렌드를 알려주는, 트렌드를 새롭게 보는, 깊게 생각하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