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런웨이
라코스테, 생동감 넘치는 팔레트의 2020 가을·겨울 파리 패션쇼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루이스 트로터'와 함께한 세 번째 컬렉션
이민실 에디터 | 승인 2020.03.05 11:43|조회수 : 231

프랑스 프리미엄 캐주얼 브랜드 라코스테(LACOSTE)가 지난 3일(현지 시간)에 진행된 파리패션위크에서 2020 가을·겨울 컬렉션을 선보였다.

이번 컬렉션은 라코스테 고유의 DNA인 테니스 헤리티지를 느낄 수 있는 ‘테니스 클럽 드 파리(Tennis Club de Paris)’에서 진행됐다.

라코스테는 시간이 지나도 변함없이 우아한 브랜드 정신을 담은 타임리스 클래식과 스포츠 DNA를 녹인 컬렉션을 매 시즌 선보이며 독자적인 아이덴티티를 구축해왔다. AW20 컬렉션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루이스 트로터’와 함께하는 세 번째 컬렉션으로, 루이스 트로터는 세기의 스포츠 커플인 브랜드 창립자이자 테니스 레전드인 ‘르네 라코스테’와 그의 부인이자 골프 챔피언인 ‘시몬 띠옹 드 라숌’의 업적과 정신, 열정에서 영감을 얻은 스토리를 선보였다.

사진작가 ‘쿠엔틴 드 브리에’가 촬영한 쇼 모델들의 폴로 캠페인 포스터로 맞이한 쇼장 입구부터 런웨이까지 프렌치 팝 컬쳐에서 불쑥 튀어나온 듯한 라코스테의 크로코다일을 엿볼 수 있는 컬렉션이 가득했다. 테니스 라켓, 골프 클럽이 프린트된 블라우스와 함께한 저지 소재의 테니스 스커트, 폴로 셔츠 스타일의 박시한 청키 니트, 파스텔 컬러의 올 오버 프린트, 등 브랜드 고유의 헤리티지를 현대적인 감각적으로 담아냈다.

특히 가을·겨울 시즌을 위한 다양한 스타일의 아웃웨어가 돋보였다. 체크 패턴에 레더 파이핑 디테일을 더한 코트, 네오프렌 소재의 팝 컬러 아노락, 트렌치 코트에 악어 포인트 등 새로운 소재와 디테일을 접목하여 퓨처 클래식 스타일의 아웃웨어 컬렉션을 제안했다.

컬러는 브랜드의 시그니처 컬러인 그린, 네이비와 클레이 코트를 연상시키는 브라운 컬러가 만났으며, 이를 비롯하여 민트, 캔디 핑크, 스카이 블루, 오렌지, 탠 컬러 등 생동감 넘치는 팔레트를 만나볼 수 있었다.

한편, 라코스테는 AW20 컬렉션에서 무대 장치로 사용된 칩보드를 친환경 사회 조성에 앞장서는 프랑스 협회인 'La Réserve des Arts'에 기부하고, 벤치를 재활용하는 등 지속 가능한 패션 트렌드에 동참하고 있다.

 

 

사진제공. 라코스테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패션은 변하지만 스타일은 남는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