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패션 패션뉴스 SF20
시스템·시스템옴므, 3회 연속 파리패션위크 무대에 오르는 까닭
이민실 에디터 | 승인 2020.01.16 17:47|조회수 : 225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전문기업 한섬이 시스템과 시스템옴므를 글로벌 브랜드화를 위한 일환으로 3회 연속 파리 패션위크 무대에 선다.

15일 한섬에 따르면, '2020년 F/W(가을겨울) 파리 패션위크'에 캐주얼 브랜드 '시스템·시스템옴므'가 동반 참여한다. 앞서 시스템과 시스템옴므는 지난해 파리 패션위크 무대에 2번 오른 바 있다.

한섬은 오는 16일 파리 16구에 위치한 복합예술문화 공간인 '팔래드 도쿄'에서 시스템·시스템옴므 단독 프레젠테이션을 연다. 또한 오는 23일까지 프랑스 마레지구에 위치한 '톰그레이하운드 파리' 매장에서 쇼룸도 운영할 예정이다.

한섬은 시스템·시스템옴므의 글로벌 브랜드화를 위해 2020년 F/W(가울겨울) 시즌 콘셉트를 1980년대 뉴웨이브 장르와 댄스를 접목한 음악으로 인기를 끈 영국 밴드 '뉴 오더'로 정했다. 새로운 시도와 다양한 연령과 계층을 아우르는 범용성 등에서 영감을 얻어 시즌 콘셉트를 정했다고 한다.

매 시즌 소재·트렌드 등을 바탕으로 콘셉트를 설정한 한섬이 문화 콘텐츠를 접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섬은 이번 시즌을 시작으로 해외 뮤지션·아티스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영감을 얻는 방식으로 시즌 콘셉트 전략을 짠다는 계획이다.

한섬 관계자는 "최근 패션업계에서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를 중심으로 문화 콘텐츠를 활용한 시즌 콘셉트 개발 전략이 주류로 떠오르고 있다"며 "이번 2020 F/W 시즌에 선보이는 제품들은 뉴트로 패션에 고급스러움과 현대적인 디자인 요소를 가미한 것이 특징"이라고 전했다.

한편 파리 패션위크는 글로벌 4대 패션쇼 중 하나다. 행사 기간 패션 업체들이 전세계 유명 백화점과 패션·유통 바이어들에게 다음 시즌 출시 예정 신제품을 소개하고, 미리 판매하는 글로벌 최대 규모의 ‘프리미엄 패션 마켓’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제공. 한섬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패션은 변하지만 스타일은 남는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