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패션 패션뉴스
뉴에라, 100주년 맞아 브랜드의 미래 조명
이민실 에디터 | 승인 2020.01.16 11:24|조회수 : 251

뉴에라가 100주년을 맞아 한정판 제품, 마케팅, 매장 디스플레이, 디지털 콘텐츠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브랜드의 미래를 조명한다. 

뉴에라캡컴퍼니(CEO: Chris Koch 이하 뉴에라)가 올해로 100주년을 맞았다. 1920년대 개츠비 스타일 모자부터, MLB 선수들이 착용하는 뉴에라의 아이콘 59FIFTY의 개발까지 뉴에라는 모자의 역사를 새로 써온 브랜드이다.

뉴에라는 100주년을 맞아 다양한 한정판 컬렉션을 준비하고 있다. 전설적인 패션 브랜드 헬무트 랭(Helmut Lang), 요지 야마모토(Yoji Yamamoto,), 리바이스(Levi’s), 하바야나스(Havaianas), 비주얼 아티스트 다니엘 아르샴(Deniel Arsham), 컨템포러리 가구 브랜드 모더니카(Modernica), 카시오 G-SHOCK, 세계 최초로 순환 경제를 선보인 펜타토닉(Pentatonic) 외에도 다양한 콜라보레이션 상품이 연내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뉴에라의 CEO 크리스 콕(Chris Koch)은 "증조부인 에드하르트 콕(Ehrhardt Koch)를 시작으로 4대째 가업을 잇고 있는 경영자로서 뉴에라의 100주년을 기념하게 돼 큰 영광이며 세계적인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발전해 온 것에 큰 보람을 느낀다”면서 “우리는 100년의 헤리티지를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앞으로 100주년을 모멘텀 삼아 또 다른 100년을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뉴에라 CEO 크리스 콕과 100주년 기념 로고/ 사진제공. 뉴에라

사진제공. 뉴에라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패션은 변하지만 스타일은 남는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