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패션 패션뉴스
밀레, '대리점 지원 프로그램' 시행...불황 이겨낼 전략 제시
이민실 에디터 | 승인 2020.01.07 12:23|조회수 : 164

아웃도어 브랜드 밀레(㈜MEH, 대표 한철호)가 점주의 부담을 줄이고 상생의 길을 모색하기 위해 파격적인 대리점 지원정책을 전개한다고 6일 밝혔다.

올해부터 시행될 밀레의 ‘대리점 지원 프로그램’은 브랜드 창립 99주년을 맞아 불황 속 패션업계의 고통을 함께 분담하고 한층 안정적인 유통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크게 ‘마진율 개선’과 ‘대리점 전용 상품 제작 확대’, 그리고 ‘마케팅 지원’과 ‘오픈 투자 비용 절감’ 네 가지 방안을 통해 점주의 비용 부담을 줄이면서도 매장 운영을 위한 최상의 컨디션을 제공하고 더욱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첫째는 마진율의 개선이다. 밀레는 올해부터 현재 115개로 운영 중인 대리점 중 밀레 브랜드에 기여하고, 판매 성과가 우수한 매장을 선정하여 공로에 보답 하고자 판매 마진율을 기존 평균 27%에서 최대 40%로 상향 조정한다. 이는 대리점의 수익성을 늘리고 부담은 줄여 대리점 중심의 상생 문화를 구축하고자 하는 목적이다.

둘째는 ‘대리점 전용 상품 제작 확대’이다. 지역내의 타 유통과의 충돌을 피하고 대리점 수익률 창출을 위해 2019년도 5개였던 대리점 전용 상품의 스타일수를 30개로 확대 기획 할 계획이다. 특정 상품 판매에 대한 마진율은 최대 40%까지 책정 할 예정이다.

셋째는 ‘마케팅 지원’ 프로그램이다. 각 지열별 대리점 인근을 지나는 버스 외부 광고 지원을 통해 다양한 현장 친화적 마케팅을 전개하며 대리점 매출 확대를 돕는다.

넷째는 ‘오픈 투자 비용 절감’이다. 신규 오픈 및 매장 리뉴얼 공사 시 인테리어 비용을 평당 200만원 초반 선으로 최소화해 투자 비용 부담을 줄일 계획이며 오픈 매장 평수에도 제약을 두지 않을 방침이다.

이 밖에도 전산의 자동 RT 시스템 및 부동산 담보 보증금 완화, 그리고 신규 오픈 매장 사은품 지원 등 밀레 대리점 상생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다.

밀레 영업본부 조지호 상무는 “대리점과 함께 성장하기 위한 상생 구축은 지속 가능 경영을 위한 핵심 과제.”라며, “앞으로도 대리점주들과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안정적인 소득 창출에 도움이 되는 지원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 밀레 '시흥 신천점 매장' 전경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패션은 변하지만 스타일은 남는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