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패션 패션뉴스
다시 돌아온 '롱패딩의 역습'...기존 단점 보완+보온성 ↑
이민실 에디터 | 승인 2019.12.11 12:25|조회수 : 833

본격적인 한파와 함께 체감온도가 크게 떨어지며 철 지난 트렌드로 여겨졌던 롱패딩이 다시금 눈에 띄기 시작했다.

사진제공. (왼쪽부터) 밀레,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노스페이스

올 시즌 패션업계는 숏패딩, 플리스, 하이브리드 재킷 등 그 어느 때보다도 다양한 디자인의 아우터들을 선보였다. 뉴트로(Newtro, New+Retro) 트렌드에 부합하며 패피들의 사랑을 받았던 숏패딩이 대세 아이템으로 떠오르며 주목 받았고 다양한 플리스 제품들도 잇따라 출시되며 인기를 끌었다. 이렇듯 다양한 색감과 스타일의 아우터들이 롱패딩의 빈자리를 차기하기 위해 각축전을 벌이던 중 갑자기 찾아온 영하권의 강추위가 변수로 발생했다.

올겨울 플리스, 숏패딩 등으로 포트폴리오를 확장했던 패션업계는 갑작스러운 추위를 예상이라도 한 듯 한층 업그레이드된 신상 롱패딩을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기존 롱패딩의 단점이었던 무게감을 줄이고 활동성을 강화해 일상생활 속 활용도를 더욱 높인 것이 특징이다. 가벼워진 무게에도 불구하고 소재를 고급화하는 등 강화된 기술력으로 보온성은 더했다.

아웃도어 브랜드 밀레는 19 F/W 시즌, 신상 롱다운 ‘GTX 타모르 다운’을 출시했다. ‘GTX 타모르 다운’은 美 고어 사의 신규소재 ‘고어텍스 인피니엄™(GORE-TEX® INFINIUM™)’ 원단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강력한 방풍, 투습, 보온 기능성 원단으로 쾌적함을 유지하며 신축성은 더욱 강화했다. 등판 발열 안감과 이중에리 사용으로 열 손실을 최소화하고 보온성을 강화했으며 일상생활을 포함한 모든 야외활동에서 편안한 착용감을 자랑한다. 남녀 공용 사이즈로 출시되어 커플 패딩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아웃도어 브랜드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이번 겨울 시즌 기존 제품에 기술력과 브랜드 감성, 핏을 살린 세련된 디자인을 접목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롱패딩 ‘레스터G’를 선보였다. ‘레스터G’는 큰 인기를 끌었던 레스터의 프리미엄 라인으로 구스 충전재를 사용해 10% 더 가볍지만 보온성과 볼륨감은 더했다. 특히, 인체 구조를 반영한 히트(Heat) 테크놀로지 및 등쪽 부위에 디스커버리 패턴의 축열안감이 보온성을 높였다. 기존 레스터보다 3cm 더 길어져 롱한 기장감으로 보온성과 핏 밸런스를 강화했다.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는 지난 시즌 초경량 차별화를 통해 롱패딩 열풍을 주도했던 메가히트 아이템 ‘수퍼 에어 다운’을 한층 더 업그레이드했다. 민트, 라이트 베이지, 와인 등 다양한 컬러로 출시된 ‘수퍼 에어 다운 코트’는 무릎 아래까지 오는 긴 기장의 롱패딩이지만 1㎏이 채 안 되는 무게(M사이즈 기준)의 경량성과 통기성이 탁월하고 스트레치 원단을 사용해 장시간 착용해도 편안하다. 자주 여닫는 롱패딩 전면부 플라켓 상단은 자석 스냅을 적용해 편리함을 제공하는 한편 외부의 한기를 효과적으로 막아주는 세심한 설계를 더했다.

스포츠 브랜드 르까프는 경량화에 중점을 둔 ‘2019 시즌 가성비 롱패딩'을 선보였다. 르까프가 출시한 이번 신제품은 겉감과 안감 모두 나일론 20데니아의 경량 원단을 사용해 터치감이 부드럽고 가벼운 것이 특징이다. 둔한 느낌이 없어 일상생활은 물론 스포츠 활동 시에도 실속 있게 착용할 수 있다. 힙을 덮는 긴 기장에 황금비율의 프리미엄 덕다운 충전재를 사용해 보온성을 높였다. 목을 감싸주는 후드 일체형 디자인으로 옷 틈새로 들어오는 차가운 공기를 막아주어 칼바람이 부는 추운 날씨에 착용하기 적절하다. 

사진제공. 각 브랜드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패션은 변하지만 스타일은 남는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