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패션 패션뉴스
갤러리아 百, '패션 사업 강화'...해외 패션 브랜드 판권 라인업 확장
이민실 에디터 | 승인 2019.12.03 11:54|조회수 : 186

갤러리아백화점이 글로벌 패션 브랜드 판권을 확대하고, 기존 판권 브랜드 출점 등 패션사업부문을 강화한다.

갤러리아백화점은 최근 70년 전통의 아이비리그 프레피룩 대명사 ‘간트’의 판권을 획득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전개하는 ‘간트’는 갤러리아백화점이 처음으로 진행하는 트래디셔널 캐주얼 브랜드 수입 사업이다. ‘간트’의 주요 타겟은 30, 40대 남성 비즈니스 캐주얼 시장이다. 간트는 스포티한 캐주얼부터 클래식한 스타일까지 소화하는 스마트 비즈니스 캐주얼을 제안하며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기존에 판권을 보유하고 있는 해외 브랜드의 유통망도 확장에 나선다. 갤러리아백화점은 2008년부터 서울 압구정동 명품관에서만 선보인 이탈리아 명품 정장 브랜드 '스테파노리치'를 이달 중순 롯데백화점 본점에 들여놓는다. 스테파노리치는 압구정동 명품관에서 외국인 매출 비중이 40%에 달하고, 특히 중국 VIP 고객층에 인기인 브랜드이다.

갤러리아백화점 관계자는 "지난 3월 패션 사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글로벌 패션사업부'를 신설해  본격적인 브랜드 사업 기반을 구축했다"며 "이달 스테파노리치 출점과 내년 초 간트 브랜드 사업 전개 등으로 갤러리아 패션사업부문 경쟁력과 매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간트'/사진. 갤러리아백화점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패션은 변하지만 스타일은 남는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