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런웨이
비욘드클로젯, 상해 패션위크서 강인한 듯 부드러운 얼씨 룩 선봬
이민실 에디터 | 승인 2019.10.17 12:06|조회수 : 11134

고태용 디자이너의 비욘드클로젯(Beyond Closet)이 2020 SS 상해패션위크에 참가했다. 비욘드클로젯은 지난 10월 15일 오후 4시 30분(현지 시간) 중국 상해의 트렌드 중심지인 신천지에서 진행된 컬렉션을 성공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비욘드클로젯의 컬렉션 레이블인 ‘NAVY by beyondcloset’은 이번 시즌 ‘New Outfit In Romance’의 약자인 ‘느와르(N.O.I.R)’를 테마로 정했다.

이번 컬렉션을 통해 고태용 디자이너는 "부드러운 실크 셔츠와 무거운 가죽 재킷, 딱딱한 캔버스 치노 팬츠와 얇고 타이트한 저지 톱, 매끈한 울 코트 등 강인한 듯 부드러운 스타일의 개성이 뚜렷한 남자들의 이야기를 담고자 했다"며 "부드러움과 폭력, 강제와 낭만 등 물과 기름처럼 섞이지 않는 이미지를 담백하게 풀어내며 거친 야만 사이에 숨겨진 낭만에 대해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비욘드클로젯 2020 SS 컬렉션에는 카키와 아이보리, 베이지 등 얼씨룩 트렌드에 적합한 다채로운 컬러가 등장했다. 런웨이에 등장한 모델들은 남성적인 실루엣의 치노 팬츠에 부드러운 촉감의 티셔츠와 스카프를 매치하거나, 셋업 수트에 강렬한 가죽 재킷, 그리고 트렌치 코트에 장미 자수 등 서로 다른 느낌의 아이템을 활용한 위트 있는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고태용 디자이너는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중국 패션 시장이 막강한 영향력과 파급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생각하여 이번 시즌 상해패션위크에 처음으로 참가하게 됐다”라며, “상해패션위크에 이어 오는 18일 서울 성수동 서울숲에서 진행되는 2020 SS 컬렉션에도 많은 관심과 기대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비욘드클로젯은 9월 초 뉴욕패션위크 기간에 뉴욕 패션의 중심 소호(Soho)의 상설 쇼룸인 ‘더 셀렉츠’에서 진행된 2020 SS 컬렉션을 최초로 공개하는 미니 프레젠테이션 ‘더 셀렉츠 데이’에 참여해 2020 SS 신제품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사진 제공. 비욘드클로젯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패션은 변하지만 스타일은 남는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