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패션가 SF20
현대백화점, 대형 편집숍 '피어'로 1020 소비자 유혹
이민실 에디터 | 승인 2019.07.11 12:20|조회수 : 3641

현대백화점, 자체 패션 편집숍 '피어' 오픈

현대백화점이 온라인에서 핫한 브랜드만을 모아 판매하는 대형 편집샵을 오픈해 1020 소비자층를 유혹한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8월 15일 신촌점 유플렉스 지하 2층에 업계 최대 규모의 자체 편집숍인 ‘피어(PEER·사진)’를 연다고 11일 밝혔다.

백화점에 따르면, ‘피어’는 또래를 뜻하는 말로, 밀레니얼 세대(1980년 이후 출생)·Z세대(1990년대 중반 이후 출생)가 즐길 수 있는 실용적이고(Practical) 창조적인(Creative) 패션 편집숍을 표방한다.

피어의 영업 면적은 793㎡(240평)으로, 국내 백화점 업계에서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패션 편집숍 중 가장 큰 규모다. 현재 국내 주요 백화점에 운영되고 있는 자체 편집숍의 영업 면적은 100㎡~400㎡ 수준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패션에 관한 최신 트렌드를 공유하고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으로, 기존 백화점에 입점되지 않았지만 온라인 등의 채널을 통해 인기를 끌고 있는 ‘핫한’ 브랜드를 중심으로 피어 편집숍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대백화점이 자체적으로 대형 패션 편집숍을 연 것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온라인 등을 통해 1020세대에게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 브랜드들을 발빠르게 선보이기 위해서다. 또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의 경쟁 속에서 백화점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도 담겨있다고 한다.

피어에는 약 70여 개 패션 브랜드가 입점한다. 키르시·비바스튜디오·위캔더스·어텐션로우·위빠남·네온문·유니폼브릿지·라퍼지스토어·로우로우 등 약 40여 개는 백화점 업계 최초로 선보이는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브랜드별로 각각의 콘셉트와 정체성이 뚜렷하고, 가격대도 1만 9000원에서 10만 원대로 SPA(제조·유통 일괄형) 브랜드와 비슷한 것이 특징”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현대백화점은 피어 매장에 서울 성수동의 ‘멜로워’ 카페를 유치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은 멜로워와 협업해 다양한 굿즈를 비롯해 피어 매장만의 특화 메뉴도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현대백화점은 재미와 개성을 중시하는 고객들을 위해 피어만의 색다른 콘텐츠를 개발해 운영할 예정이다. 피어 매장 내 입점 브랜드들과 협업을 통한 한정판 상품 출시, 20대 디렉터들이 참여하는 피어 콘셉트 화보 및 브이로그(비디오와 블로그의 합성어) 등 다양한 볼거리도 준비 중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기존 백화점에서 접하기 어려웠던 트렌디하고 신선한 콘텐츠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최신 유행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패션 플랫폼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패션은 변하지만 스타일은 남는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