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TAR 엔터테인먼트
홍진영 눈물, 10년 고생 보상받았다고?
서지원 에디터 | 승인 2019.06.14 18:32|조회수 : 2266

홍진영 눈물, 10년 고생 보상받았다고?

[TV&스타] '300엑스투' 홍진영 눈물

가수 홍진영이 '300 엑스투' 떼창 퍼포먼스에 눈물을 흘렸다.

6월 14일 방송되는 tvN '300 엑스투'에서는 홍진영이 출연해 자기만을 위해 한 자리에 모인 떼창러들과 마주하자 두 눈 가득히 눈물이 고인 채 노래를 부른다. 

홍진영은 “사람이다 보니 감정이 숨겨지지가 않는다”며 “제 인생에서 가장 큰 기억이 될 오늘을 만들어 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홍진영이 '산다는 건'을 열창하던 중 한 떼창러가 "노래해줘서 고맙다"며 진심 어린 응원을 보냈고 홍진영은 눈물을 흘리며 힘들게 노래를 이어갔다.

홍진영은 “10년 동안 꾸준하게 잘 활동해온 것을 한 번에 보상받은 느낌”이라며 “내가 진심으로 사랑받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의 떼창곡은 ‘사랑의 배터리’와 ‘따르릉’으로 MC 강호동이 “그 가수에 그 팬”이라고 감탄할 만큼 대한민국 ‘흥 신(神) 떼창러들’이 총출동했다.

떼창러들은 ‘사랑의 배터리’ 무대에서 배터리가 네 단계에 걸쳐 채워지는 충전 퍼포먼스와 다시 거꾸로 점점 배터리가 떨어지는 방전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흥이 가득한 홍진영과 떼창러들의 무대는 14일 오후 7시 50분 tvN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홍진영 #홍진영눈물 #홍진영300엑스투 #홍진영떼창러

 

서지원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서지원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잘 쓰여진 글이 아니라 잘 이해할 수 있는 글! 멋져 보이는 패션이 아니라 멋질 수 있는 패션!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