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패션가
샤넬 트위드 자켓 원단 사용한 여름 쇼퍼백 탄생조이그라이슨, '마리와 켄트사'와 협업 '2019 컬렉션 가방' 공개
이욱희 에디터 | 승인 2019.05.16 13:31|조회수 : 9305

샤넬을 대표하는 제품 중 하나인 트위드 자켓의 원단을 활용한 가방이 나왔다. 뉴욕 디자이너 브랜드 ‘조이그라이슨(JOY GRYSON)’이 프랑스 패브릭 브랜드 ‘마리아 켄트(MALHIA KENT)’사와 손을 잡고 만든  트위드를 사용한 쇼퍼백을 ‘2019 SUMMER 컬렉션'에서 선보였다.

마리아 켄트사는 30년간 프랑스에서 직접 개발하고 제조하는 패브릭으로 샤넬 트위드라고 불리는 원단, 즉 펜시 트위드를 제작했다. 샤넬 외에도 생로랑, 크리스찬 라크로와, 조르지오 아르마니, 디올, 랑방 등 유명 글로벌 명품 브랜드와 협업하고 있다. 

이번 여름 컬렉션에서 마리아 켄트사의 트위드를 사용해 출시한 조이그라이슨 아리엘라와 오드리 쇼퍼백은 브랜드 특유의 우아함을 담았다.

브랜드에 따르면, 디자이너 조이그라이슨은 자신만의 케렌시아(힐링공간, 투우싸움을 하기전 소들이 안식을 취하며 쉬는공간)를 ‘이스트 햄튼(East Hampton)’으로 꼽으며, 이스트 햄튼의 따사로운 해변, 모래, 현대적인 건축물, 예술적 요소들에서 영감을 받은 컬러와 소재를 특유의 정서로 컬렉션에 담아냈다. 

이번 컬렉션과 함께 공개된 '2019 SUMMER' 캠페인은 자신만의 케렌시아를 구축하는 모델의 자화상이 그려지며, 디자이너 조이그라이슨의 케렌시아를 담은 컬렉션과 절묘하게 어우러져 완성도 높은 비주얼을 완성했다.

브랜드 관계자는 "케렌시아의 본질인 자기집중을 통해 내면을 돌아보며 당당하고 우아한 애티튜드를 지닌 ‘Real Woman’에 대한 메시지를 전한다"고 전했다. 

한편, 컬렉션에서 이태리산 크로커 엠보 소가죽을 사용한 이탈리안 크록 라인, 내츄럴한 무드의 특유의 위빙 소재를 사용한 미아 라인도 함께 출시돼 정교하고 고급스러운 소재로 브랜드의 특별한 가치를 전달했다. 

 

 

 

 

 

사진제공. 조이그라이슨 

이욱희 에디터  skyseapoet@hanmail.net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욱희 에디터

skyseapoet@hanmail.net

트렌드를 좇는 것이 이나리 트렌드를 알려주는, 트렌드를 새롭게 보는, 깊게 생각하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