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해외패션
디올, 베네치아 밤 화려하게 수놓다디올, 베네이치아 비엔날레 개막 맞아 '티에폴로 무도회' 개최
이민실 에디터 | 승인 2019.05.16 13:09|조회수 : 8461

프랑스 패션 브랜드 '디올(Dior)’은 지난 5월 11일(베네치아 현지시각) 베네치아 비엔날레 개막을 맞아 베네치아 라비아 궁전에서 화려한 ‘티에폴로 무도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브랜드에 따르면, 이번 디올의 이브닝 파티와 자선 무도회는 창립 20주년을 맞은 베네치아 헤리티지 재단과 함께 한 것으로, 베네치아 문화유산 복원 및 홍보를 위해 마련됐다.

이번 무도회는 지난 1951년 샤를 드 베이스테기가 개최한 ‘세기의 무도회’의 화려한 스타일을 재현한 것으로, 당시 무도회에 초대됐던 크리스챤 디올과 살바도르 달리가 함께 제작했던 전설적인 거인 코스튬과 같이 마법 같은 순간을 현대로 불러오고자 했다고 한다. 

이를 위해 디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유명한 베네치아 하우스인 베빌악쿠아 및 루벨리와 협업해 무도회에 초청받은 스타들을 위한 특별한 의상을 디자인했다. 

이날 틸타 스윈튼과 모니카 벨루치, 시에나 밀러, 칼리 클로스 등 세계적인 스타들이 디올의 조각처럼 아름다운 드레스로 눈부신 미모를 자랑했다. 

특히 유명 패브릭 하우스인 포르투니의 유산으로부터 영감을 얻은 진귀한 패브릭들이 자선 디너 파티의 테이블을 우아하게 장식했다.

또한 아티스트 파롤라비앙카가 고안한 환상적인 공연에서는 장대 위에 올라선 공연자들이 무용수와 함께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디올 측은 "성대하게 펼쳐진 이번 자선 무도회와 이브닝 파티는 디올의 유산과 베네치아 간의 긴밀한 인연과 끊임없이 진화하는 하유스의 탁월한 노하우에 바치는 헌사와도 같은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전했다. 

 

 

 

모니카 벨루치

 

시에나 밀러

 

칼리 클로스

 

틸다 스윈튼

사진제공. 디올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패션은 변하지만 스타일은 남는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