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TYLE 우먼스스타일
디올 하우스 첫 부띠크 경의 표한 '써티 몽테인 백'
이민실 에디터 | 승인 2019.05.13 16:56|조회수 : 2370

프랑스 파리 몽테뉴가 30번지에 위치해 깊은 역사를 지닌 디올(Dior) 하우스의 첫 부띠크에 대한 경의를 표하는 모델인 ‘써티 몽테인(30 Montaigne) 백’이 나왔다. 2019 가을 레디-투-웨어 컬렉션을 통해 첫 선보인 이 백은 크리스챤 디올의 이니셜이 새겨진 매력적인 오버사이즈 잠금장치와 뒷면에 섬세하게 장식된 '30 Montaigne' 시그니처가 특징이다. 아이코닉 디올 룩에서 영감을 얻어 완성됐으며, 다양한 컬러로 출시됐다. 

 

#디올가방 #디올써티몽테인백 #디올수지가방 

사진제공. 디올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패션은 변하지만 스타일은 남는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