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패션가 SF20
자폐 어린 남매가 만든 창의적인 스니커즈의 탄생오니츠카타이거, 세계 자폐인의 날 맞아 '멕시코 66칸타&카에데' 출시
이욱희 에디터 | 승인 2019.04.02 11:10|조회수 : 2302

어번 빈티지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오니츠카타이거(Onitsuka Tiger)가 이번 시즌 재능 있는 어린 아티스트 ‘Kanta & Kaede(칸타&카에데)’ 남매와 의미 있는 협업을 진행했다. 

오니츠카타이거는 2세때 자폐 진단을 받았지만, 그들의 예술적 재능을 지원해준 부모님과 함께 많은 작품 전시를 진행한 어린 아티스트 ‘칸타&카에데’ 남매와 손잡고 2019 S/S 시즌 ‘멕시코 66칸타&카에데(MEXICO66 KANTA&KAEDE)’ 스니커즈를 선보인다. 

브랜드에 따르면, ‘멕시코 66칸타&카에데’는 오니츠카타이거의 아이코닉한 모델인 멕시코 66(MEXICO 66) 스니커즈 위에 사람과 세상의 희망을 표현하는 ‘칸타’의 컬러풀한 일러스트와 동생 ‘카에데’의 창의적인 페이퍼 커팅 아트 디자인이 돋보이는 콜라보레이션 모델이다. 티셔츠, 백, 키 체인 등 악세서리 라인까지 풀 라인으로 선보인다. 

특히 오니츠카타이거는 4월 2일 ‘세계 자폐인의 날(World Autism Awareness Day)’을 맞아 이 재능 있고 창의적인 어린이 예술가들과 콜라보레이션한 ‘멕시코 66칸타&카에데’을 출시한다.

한편, 그림과 삽화 그리기에 재능이 있는 ‘칸타(Kanta)’의 컬러풀한 일러스트와 동화에서 영감을 받은 컬러풀한 커팅 아트가 돋보이는 동생 ‘카에데(Kaede)’의 창의적인 페이퍼 커팅 아트는 남매가 세상을 바라보는 희망이 가득한 아름다운 세상을 표현하고 있다.

 

 

사진제공. 오니츠카타이거 

 

이욱희 에디터  skyseapoet@hanmail.net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욱희 에디터

skyseapoet@hanmail.net

트렌드를 좇는 것이 이나리 트렌드를 알려주는, 트렌드를 새롭게 보는, 깊게 생각하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