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TAR 엔터테인먼트
'열혈사제' 김성균, 쫄보형사 탈피할까? 아니면 다시 현실 타협?
서지원 에디터 | 승인 2019.03.15 12:51|조회수 : 77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 제작진은 황철범에게 협박을 받는 구대영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허세만 충만한 겁쟁이 형사 구대영(김성균 분)이 후배 서승아(금새록 분)가 위기에 처하자 깜짝 용기를 발휘했다. 몸을 날리는 '로켓 박치기'로 서승아를 구하는 구대영의 모습이 지난 방송의 엔딩을 장식, 시청자를 놀라게 만들었다.

현재 구대영은 불의를 봐도 눈 감아주는 '쫄보형사'지만, 과거에는 그 누구보다 용기 넘쳤던 '열혈형사'였다. 과거 조폭 황철범(고준 분)에 의해 동료 형사를 잃고, 현실과 타협하는 비겁한 인물이 된 것.

사진 속 구대영은 겁에 질린 채 동공지진을 일으키고 있다. 황철범은 구대영에게 살벌한 협박을 가하며, 무언가를 캐내려는 태세다. 이에 구대영은 눈을 동그랗게 뜬 채 벌벌 떨고 있다. 무엇보다 골목 한 켠에 주저 앉은 구대영의 얼굴은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표정을 하고 있다. 과연 황철범의 위험한 협박 속에서 구대영은 무슨 이야기를 꺼냈을지, 왜 이런 표정을 하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앞서 황철범은 구대영에게 죽은 동료 형사의 가족들을 언급하며, 김해일의 수사를 제대로 훼방 놓으라는 압박을 가했었다. 이에 구대영은 김해일의 작전을 황철범에게 보고하는 등 현실과 타협하는 모습을 보여줬었다. 이날 황철범을 비롯한 '구담구 카르텔'은 김해일의 반격으로 인해 위기를 맞을 예정. 그만큼 더 구대영을 쥐고 흔들며 압박을 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는 다혈질 사제 김해일과 바보 형사 구대영이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이다. 

 

사진제공.SBS

서지원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서지원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잘 쓰여진 글이 아니라 잘 이해할 수 있는 글! 멋져 보이는 패션이 아니라 멋질 수 있는 패션!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