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TAR 엔터테인먼트
유재명, '자백'서 일사부재리에 가려진 진실 쫓는다[스타PICK] 유재명
서지원 에디터 | 승인 2019.01.10 13:46|조회수 : 5997

tvN 새 드라마 ‘자백’ 측은 배우 이준호에 이어 유재명이 주연으로 출연을 확정지었다고 10일 밝혔다. 

‘자백’은 일사부재리(어떤 사건에 대해 판결이 확정되면 다시 재판을 청구할 수 없다는 형사상 원칙)라는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이들의 이야기다. 

유재명은 한번 물면 끝까지 가는 ‘기반장’ 기춘호 역을 맡았다. 기춘호는 전직 강력계 팀장으로, 전국민들의 공분을 샀던 ‘희대의 살인사건’의 수사 책임자였다가 피의자가 무죄를 받으며 부실수사의 책임을 지고 수사팀을 떠나는 인물. 그러나 피의자가 진범이라는 확신을 버리지 않은 채 끊임없이 추적하던 기춘호는 삶을 통째로 뒤흔드는 순간을 맞이한다.

'자백' 제작진은 "유재명은 한번 의심을 하면 쉽게 거두지 않고 끝까지 추적하는 뜨거운 열정을 지닌 기춘호 역을 맡아 극에 묵직한 긴장감과 존재감을 부여할 예정이다"며 "극중 이준호(최도현 역)와 때로는 대립각을 세우고, 때로는 공조를 펼치며 텐션이 녹아있는 신선한 브로맨스를 선보인다"고 전했다. 

유재명은 ‘응답하라 1988’, ‘질투의 화신’, ‘힘쎈여자 도봉순’ 등에 차례로 출연하며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로 차근차근 신뢰를 쌓았다. 무엇보다 유재명은 tvN 장르물의 간판 드라마인 ‘비밀의 숲’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치며 일약 ‘대세 배우’로 우뚝 선 바 있다. 

한편 tvN 새 드라마 ‘자백’은 2019년 3월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제공. tvN

서지원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서지원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잘 쓰여진 글이 아니라 잘 이해할 수 있는 글! 멋져 보이는 패션이 아니라 멋질 수 있는 패션!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