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RUNWAY
보테가 베네타, 이탈리아 장신정신 기반 '프리폴 2019' 컬렉션
이민실 에디터 | 승인 2018.12.17 12:29|조회수 : 28370

패션 브랜드 보테가 베네타가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다니엘 리의 첫 번째 컬렉션인 '프리폴 2019'을 공개했다. 

브랜드에 따르면, 이번 컬렉션은 런웨이가 아닌 진정한 본질에 바탕을 뒀다. 이는 보테가 베네타의 의상 라인업이 표현하고자 하는 바를 또렷하게 전달하기 위해 처음부터 의도된 것이다. 특히 우아함을 담은 데일리 룩, 옷이 입혀지는 센슈얼한 바디, 일상을 위한 피스들에 중점을 맞췄다. 

아이덴티티, 전통과 같은 보테가 베네타의 기본 원칙은 장인정신에 대한 존중, 천연 소재의 품격, 이탈리안 헤리티지에 대한 신선한 접근법을 알려준다. 메이드 인 이탈리아(Made in Italy)의 정신은 보테가 베네타의 의류 뿐 아니라 그에 대한 영감에까지 적용됐다. 이탈리아의 따뜻함과 관용, 그리고 유쾌한 공동체 정신과 가족에 대한 감성 등이 이번 컬렉션의 의류를 통해 구체화돼 있다. 이러한 아이디어들이 함께 모여 뚜렷하면서도 신중한 컨템포러리 럭셔리를 그려냈다. 이것이 바로 현재와 과거를 동시에 담아낸 아름다움, 바로 시대를 초월하는 가치를 뜻한다.

보테가 베네타의 헤리티지에서 비롯된 수공 기법에 대한 이념은 프리폴 2019 컬렉션의 새로운 시그니처 쉐입과 실루엣의 기반을 확립시켰다. 의류는 몸을 보호하듯 부드럽게 감싸면서 넉넉하고 따뜻함마저 느끼게 한다. 보테가 베네타의 까바(Cabat)가 지닌 각지지 않은 부드러움은 전반적인 컬렉션에 적용돼 있다. 가늘고 긴 실루엣의 테일러드 코트, 몸을 흐르듯 감싸는 스카프 드레스 등에서는 센슈얼함을 담아냈다. 또한 시스루를 통해 은은하게 피부를 드러내거나 윈도우 느낌의 커팅을 이용해 바디를 보여주거나 혹은 보테가 베네타의 시그니처 소재인 레더를 반복적으로 사용해 피부에 대한 생각을 표현했다.

남성과 여성의 의류는 서로 친숙함과 에코 효과를 통해 시너지를 발휘한다. 남성 의류는 스프레짜투라(sprezzatura: 이탈리안의 대표적인 정신으로 어려운 것을 쉽게 한 듯이 보이는 능력) 컨셉을 반영하고 있고 이러한 자연스러움은 여성 의류에서도 나타난다. 남성과 여성 모두는 루즈하면서도 포멀하고 동시에 편안함이 믹스되어 일상에서의 스타일을 다시 한번 환기시켜준다.

보테가 베네타의 상징적인 요소인 놋(Knot: 매듭)에 대한 아이디어는 니트웨어의 중요성에 미묘하게 반영되고 체인 주얼리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반면, 인트레치아토(Intrecciato)는 액세서리와 의류 모두에 매크로 사이즈 (macro-size)로 표현됐다. 소재로는 캐시미어, 실크, 울, 코튼, 시어링 그리고 다양한 레더를 풍부하게 사용했다. 코도반, 에스프레소, 앰버, 옥스 블러드와 같은 내추럴한 컬러 사이사이에 화이트와 밀라니즈 블랙과 같은 대조적인 컬러가 더해져 음영을 더욱 뚜렷하게 강조한다.

보테가 베네타 장인들이 지닌 최고의 가죽 공법은 액세서리에서 진가를 발휘한다. 매듭, 위빙, 짜임 방식의 인트레치아토에 대한 탐구는 박스 클러치와 하이-핸들 토트 등 새로운 핸드백에 반영됐다. 또한, 클래식한 남성 슈즈, 여성 샌들, 스퀘어 토의 펌프스에도 찾아볼 수 있다. 액세서리는 미니멀하고, 건축학적 요소를 더하면서 소재가 지닌 본연의 우수함을 고스란히 드러낼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핸드백과 벨트는 밀라노의 환원주의 (Milanese Reductionism)에서 비롯되었으며, 골드와 실버의 해머드 볼과 체인에서도 표현됐다. 복합적이면서 대조적인 보테가 베네타의 헤리티지를 담아낸 가늘고 긴 레리어트 체인의 참 장식은 다채로우면서도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사진제공. 보테가 베네타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패션은 변하지만 스타일은 남는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