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해외패션
앤디 워홀 '섀도우', 뉴욕으로 돌아오다캘빈 클라인, 앤디 워홀 '섀도우' 뉴욕 본사 갤러리서 전시
이민실 에디터 | 승인 2018.10.30 11:14|조회수 : 28533

앤디 워홀의 작품 ‘섀도우(Andy Warhol’s Shadows, 1978–79)’가 뉴욕으로 돌아왔다. 

패션 브랜드 캘빈 클라인은 팝아트의 선구자로 불리는 앤디 워홀의 ‘섀도우’ 전시를 적극 지원했다고 30일 밝혔다. 섀도우는 디아예술재단(Dia Art Foundation, 통칭 ‘Dia’)이 1979년 뉴욕에서 첫 선을 보였던 작품이다. 

이번 전시는 캘빈 클라인의  원조로 이뤄진 ‘섀도우’ 작품의 보전 작업에 이어 특별히 뉴욕 웨스트39 스트리트 205번지(205W 39NY)의 캘빈 클라인 본사의 갤러리에서 전시됐다. 

여러 점의 부분 작품이 모여 이루는 이 거대한 하나의 페인팅 작품인 섀도우는 워홀의 가장 추상적인 작품들 중 하나인 동시에 영화, 회화, 사진, 실크 스크린을 넘나들었던 워홀의 작업 주요소들을 하나로 통합한 것으로 평가되는 작품이다.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히 증축된 갤러리는 캘빈 클라인의 본사에 마련됐으며 오는 12월 15일까지 공개될 예정이다.

캘빈 클라인 관계자는 "아티스트가 작업 당시 의도했던 시야를 그대로 재현해 전시 공간의 둘레를 따라 끝에서부터 끝까지 작품을 설치, 관람객을 그야말로 워홀의 연작으로 에워싸는 경험을 제공한다"고 전했다. 

한편, ‘섀도우’ 전시는 휘트니 미술관이 아티스트의 족적에 대해 심층적인 탐구를 보여주고자 진행하는 앤디 워홀 회고전 ‘From A to B and Back Again’과 동시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섀도우’ 작품은 이번 뉴욕 전시에 이어 오는 2019년에는 뉴욕주 비컨시에 위치한 Dia:비컨 미술관 (Dia:Beacon)에서 장기 전시로 재공개될 예정이다.

사진제공. 캘빈 클라인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민실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패션은 변하지만 스타일은 남는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