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패션뉴스
하우스 오브 디올 서울, 거대한 천 사용해 부띠끄 외관 새단장
이욱희 에디터 | 승인 2018.09.13 11:05|조회수 : 17921

#디올 #하우스 오브 디올 서울 #디올컬렉션 #마리아그라치아치우리

럭셔리 패션 브랜드 디올이 2018-2019 가을-겨울 레디 투 웨어 컬렉션의 출시를 맞이해 '하우스 오브 디올 서울' 외관을 새롭게 단장했다. 

이번에 디올은 화려한 프린트가 돋보이는 거대한 천을 사용해 서울에 위치한 하우스 오브 디올 부띠끄의 외관을 새롭게 꾸몄다.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MARIA GRAZIA CHIURI)에게 첫 번째 영감을 선사했던, 1968년 5월의 페미니스트 운동 포스터를 재현한 이 특별한 데코레이션은 혁명의 바람을 드러내는 문구로 가득 메워졌던 패션쇼장의 벽과 무대를 연상시킨다.

이 문구들 중에는 저널리스트인 다이애나 브릴랜드(DIANA VREELAND)가 창조한 단어인 'YOUTHQUAKE'를 비롯해 열정의 시대였던 1960년대에 출시됐던 미스 디올 스카프의 슬로건이자, 이번 컬렉션의 오버사이즈 스웨터에도 장식된 문장인 'C’EST NON, NON, NON ET NON !'가  눈길을 끈다. 

한편, 디올의 2018-2019 가을-겨울 컬렉션은 장 뤽 고다르(JEAN-LUC GODARD)의 대표적인 누벨바그 영화인 ‘여자는 여자다(UNE FEMME EST UNE FEMME)’에 영감을 받았다. 이번 컬렉션에서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MARIA GRAZIA CHIURI)는 전형적이지 않은 여성성에 관한 비전을 강력하게 드러내며 이를 공유하고자 했다. 

 

 

 

 

 

사진. 디올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욱희 에디터

skyseapoet@hanmail.net

트렌드를 좇는 것이 이나리 트렌드를 알려주는, 트렌드를 새롭게 보는, 깊게 생각하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