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일 스타일팁 SF20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하트 뿅뿅' 여자들의 바캉스룩 3가지[SF20] 에디터가 선정한 2018 여름 휴가지룩 3가지
이재옥 에디터 | 승인 2018.06.14 17:07|조회수 : 28713

여름휴가를 가기 전에 여성들이 미리 챙겨야 하는 것은, 남자친구도 여권도 아닌 패션이다. 요즘에 더욱 휴가지룩이 중요해졌다. 인스타그램 등 SNS와 메신저가 발달되면서 휴가 인증샷에서 더 아름답고 예쁘게 보여야 하기 때문이다. 멋스러우면서도 트렌디하고, 시원한 휴가지 패션 아이템 3가지를 에디터들이 선정했다.

®나인

만능아이템 #로브

단연, 바캉스룩의 잇 아이템은 ‘로브’다. 지난해부터 인기를 끌고 있는 로브는 끈을 묶었을 경우 원피스로도 활용이 가능하고, 바지와 티셔츠에 매치해 스타일리시하게 스타일링할 수 있다. 비키니 등 비치웨어에 걸치면 자외선 차단을 하기에도 좋으며, 리조트나 해변에서 이동할 때도 비치웨어만 입고 다닐 때보다 훨씬 더 우아해 보인다. 로브는 휴가지에서 만능 아이템이다.

유이

발랄하거나 섹시하거나 #점프수트

‘점프수트’도 여름 휴가지룩에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이다. 여름 점프수트는 얇은 소재로 제작돼 시원하며, 옷 하나로도 편안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줄 수 있다. 점프수트는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는데 쇼츠 팬츠와 반팔 형태는 경쾌하고 발랄하게 보이며, 오프 숄더 형태는 섹시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점프수트는 디자인에 따라 다양한 휴가지룩을 연출한다.

플리커

알라딘 바지 #하렘팬츠

바캉스 패션에서 스테디 셀러 아이템이라고 할 수 있는 바지가 ‘하렘팬츠’다. 일명, 알라딘 바지라고도 불린다. 몇 년 전에 인기 아이템이었지만, 여전히 실용적인 휴가지 패션 아이템이다. 바지가 가볍고 편해 도심이나 해변 여행지 어디서든 입고 다니기가 편하다. 티셔츠에 무늬가 독특한 하렘팬츠만 입어도 스타일리시한 룩이 완성된다. 반바지도 귀찮을 때는 하렘팬츠가 휴가지룩의 필수다.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재옥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패션은 하늘에도 있고 거리에도 있다. 패션은 인간의 관념이며, 살아가는 방식이며 지금 벌어지고 있는 세상사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