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패션뉴스
세정 웰메이드, 슈즈 라인 강화로 카테고리 다각화..."슈즈로 40억원 달성 목표"
장연주 에디터 | 승인 2018.04.12 11:10|조회수 : 316

올 봄 시즌, 패션 시장에서 ‘슈즈’가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이러한 흐름에 따라 패션 브랜드들도 신발 라인 강화에 나서고 있다.

®세정 웰메이드

세정에서 전개하는 패션 편집숍 웰메이드에서는 상품 카테고리 다각화 전략으로 꾸준히 슈즈 부문을 확대하고 있으며, 올 봄시즌 상품 또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웰메이드 슈즈 판매 실적은 올해 3월 말까지 누적 판매 기준, 판매량이 전년대비 101% 신장, 매출은 105% 신장했다. 특히 봄을 맞아 야외 활동하기에 좋은 컴포트한 착화감의 남성 캐주얼 슈즈가 인기다.

웰메이드는 350여개 유통망 중에서 2016년 70개 매장, 2017년 120개 매장으로 슈즈 공급을 확대하고, 남녀 정장구두 중심에서 캐주얼 슈즈까지 스타일 수를 늘려, 2017년 슈즈 부문 매출이 14억원 규모로 약 180% 신장했다.

남성복 브루노바피(BRUNO BAFFI)에서 2016년 일부 선보인 슈즈라인의 반응이 좋아 매년 상품을 확대하고 있으며, 비즈니스 캐주얼의 영향으로 포멀한 라인의 정장구두뿐만 아니라 데일리와 위클리에 모두 활용하기 좋은 남성 보트화와 남성 로퍼의 판매가 두드러지며 매출 견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세정 웰메이드

웰메이드는 올해 슈즈 공급을 250여개 매장으로 확대하고, 매장 컨디션에 따라 의류 제품과 매치하기 좋은 신발이나 잡화를 손쉽게 살펴볼 수 있도록 디스플레이를 강화하여 매장 변신을 꾀한다. 브루노바피 슈즈는 올해 메인 상품 가지수를 30가지에서 50가지로 확대하고, 물량도 전년대비 175% 늘렸다. 웰메이드는 올해 슈즈 부문 매출 40억원 달성을 목표로 두고 있다.

웰메이드 관계자는 “웰메이드에서 슈즈를 확대하는 전략은 한 곳에서 의류와 매치하는 슈즈까지 함께 구입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워라밸(Work & Life Balance)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정장 슈즈를 비롯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캐주얼화도 다양하게 선보일 계획이다”고 전했다.

사진. 웰메이드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장연주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