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패션뉴스 SF20
리바이스 청바지, 레이저 로봇이 사포질한다[해외패션] 리바이스, 데님 마감처리 레이저 기술 도입
이욱희 에디터 | 승인 2018.03.05 15:30|조회수 : 47921
®리바이스

'청바지의 대명사' 리바이스가 레이저 로봇을 이용한 데님 마감작업(사포, 스크래치, 구멍 등)을 도입했다.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에 따르면, 글로벌 청바지 브랜드 레비 스트라우스(이하 리바이스)의 모회사인 LS&Co는 다양한 데님스타일을 내기 위한 마감처리를 수작업이 아닌 레이저 로봇을 이용할 계획이다.

그 동안 리바이스 청바지 한 벌을 완성하는 데 수작업으로 최대 20분이 걸렸는데, 로봇 레이저를 이용하면 90초 안에 마무리하게 된다.

리바이스는 향후 2년간 공장 규모를 확대해 2020년까지 청바지 대부분을 디지털 플랫폼으로 제조할 계획이다. 이는 데님 제조 공정을 기존 20단계에서 3단계까지 단축할 수 있다.

칩 버그 리바이스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지속 가능한 제조 공정과 함께 변화하는 소비자 추세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이것은 청바지 제조의 미래이며 선도적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리바이스

이를 위해 리바이스는 스페인 의류 마감처리 전문기업인 지놀로지아와 파트너십을 맺고 레이저 기술을 발전시켜왔으며, 관련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 이 소프트웨어를 이용하면 디자이너가 컴퓨터로 지정한 구멍, 스크래치 모양대로 시제품이 만들어진다. 

현재 멕시코 토레온 공장에는 4500명 직원이 있으며, 이 중 15%가 수작업으로 마감처리 작업을 하고 있다. 마감처리 공정이 완전 자동화된다면 직원 수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리바이스 측은 "레이저 자동화 기술로 인한 대규모 해고는 없을 것"이라며 "기존 인력은 훈련을 통해 다른 업무에 재배치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욱희 에디터

skyseapoet@hanmail.net

트렌드를 좇는 것이 이나리 트렌드를 알려주는, 트렌드를 새롭게 보는, 깊게 생각하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