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패션 패션뉴스
그리디어스 라이, 뉴욕서 한국 디자이너 브랜드 알려[2월 패션보도] 컨셉코리아, 뉴욕서 2월 9일 개최
이욱희 에디터 | 승인 2018.02.13 15:35|조회수 : 250
®한콘진라이 그리디어스

한국 디자이너 브랜드 그리디어스 라이가 패션의 중심 뉴욕에서 한국 디자이너 브랜드의 경쟁력을 널리 알렸다.  

문화체육관광부과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한콘진)가 주최하는 ‘컨셉코리아’가 지난 2월 9일 오후 4시(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 스프링 스튜디오(Spring Studios)에서 개최됐다. 

한콘진에 따르면, 올해로 17회를 맞은 이번 행사에는 그리디어스(GREEDILOUS)의 박윤희 디자이너와 라이(LIE)의 이청청 디자이너가 참가해 개성 넘치는 쇼를 선보였다. 

그리디어스는 마리 앙투아네트를 테마로 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마리 앙투아네트의 화려하고 낭만적인 스타일에 그리디어스 특유의 아이덴티티를 더한 총 25착장의 컬렉션을 공개했다.

한콘진 관계자는 "그리디어스가 지난 2017 S/S, 2017 F/W, 2018 S/S 시즌에 참가해 미국, 두바이, 중국 등의 바이어로부터 러브콜을 받은 가운데 이번 행사까지 총 네 시즌 연속 참가라는 기록을 세웠다"고 말했다. 

지난 S/S 2018 시즌에 이어 두 번째 참가인 라이의 이청청 디자이너는 ‘It’s not just ICE’를 주제로, 지구온난화로 파괴되고 있는 북극을 소재로 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아티스트적인 감성으로 재해석한 총 25착장의 컬렉션은 지구 온난화로 인해 얼음이 부서지고 갈라지는 형태를 프린트와 디테일로 표현했다.

라이에 따르면, 북극의 오오라에서 볼 수 있는 네온컬러를 이번 시즌 포인트 컬러인 퍼플, 블루와 조합했으며, 울, 코튼, 퍼 등 다양한 소재와 믹스매치 해 관객들에게 시각적인 신선함을 불어넣었다. 

®한콘진

이번 행사에는 뉴욕 패션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매체인 보그(VOGUE)의 일레인 디팔리(Elaine D‘Farley)와 나일론(NYLON)의 에디터 니콜 드그레고리스(Nicole DeGregoris) 등 주요 패션 언론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알리샤 키스, 윌 스미스 등과 함께 한 유명 스타일리스트 준 앰브로스(June Ambrose), 비욘세의 스타일리스트 타이 헌터(Ty Hunter) 등도 참석했다. 이밖에도, 뉴욕 편집샵 오프닝 세레모니(Opening Ceremony)의 수 림(Sue Lim), 뉴욕 패션계에서 가장 영향력 높은 인물 중 한 명인 FCD 회장 사이먼 콜린스(Simon Collins) 등 총 820여 명의 패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천소현 한국콘텐츠진흥원 패션산업팀장은 “세계 패션의 중심지인 뉴욕에서 한국 패션의 위상을 널리 알려준 디자이너들이 자랑스럽다”며 “올해 하반기 뉴욕에 융복합 쇼케이스 공간 구축이 예정돼 있는 만큼,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을 알리는 쇼룸 기능과 함께 세일즈 및 컨설팅 지원으로 한국 디자이너들의 해외 진출 거점으로 자리잡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욱희 에디터

skyseapoet@hanmail.net

트렌드를 좇는 것이 이나리 트렌드를 알려주는, 트렌드를 새롭게 보는, 깊게 생각하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