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패션뉴스
프로젝트엠, 김충재와 루시 2018 S/S 새 모델로 발탁
장연주 에디터 | 승인 2018.01.12 09:33|조회수 : 17751

캐주얼브랜드 '프로젝트엠(PROJECT M’)’이 김충재와 위키미키 루시를 18 SS 시즌 새 모델로 발탁했다. 

12일 프로젝트엠 관계자에 따르면, 메인 모델인 김충재는 훤칠한 키와 훈훈한 외모, 뛰어난 패션 센스를 갖춘 아티스트로서 브랜드 이미지와 적합하다고 판단해 모델로 발탁하게 됐다.

지난 6월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의 미대 후배로 등장한 김충재는 큰 키와 훈훈한 외모, 섬세한 성격으로 ‘미대 오빠’, ‘충재씨’ 등으로 불리며 주목을 받았다. 이후 박나래를 두고 기안84와 함께 삼각 로맨스를 형성하면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또한 김충재는 지난 9월 에스팀과 SM엔터테인먼트가 합작해서 만든 인플루언서 매니지먼트 ‘스피커’와 계약하며 본업인 디자이너로서의 활동은 물론 연예계 활동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걸그룹 위키미키의 멤버인 루시는 큰 키와 시크한 비주얼, 남다른 모델 포스로 광고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신예이다. 더불어 위키미키는 지난 11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은 스페셜 트랙인 ‘버터플라이’를 공개하며 왕성한 활동을 예고했다.

글. 스타패션 장연주

사진. 프로젝트엠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장연주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