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TYLE 컬렉션
비욘드 클로젯, '피티워모'서 선보인 2018 F/W컬렉션..."비정형이 주는 아름다움"
장연주 에디터 | 승인 2018.01.11 11:54|조회수 : 11277
비욘드 클로젯(Beyond Closet)의 고태용 디자이너가 지난 1월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진행된 ‘피티 워모(Pitti Uomo)’를 통해 2018 가을 겨울 컬렉션을 선보였다.

고태용 디자이너의 비욘드 클로젯(Beyond Closet)이 지난 1월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진행된 ‘피티 워모(Pitti Uomo)’를 통해 2018 가을 겨울 컬렉션을 선보였다.

비욘드 클로젯은 한국콘텐츠진흥원 주관으로 진행되는 ‘컨셉코리아 앳 피티 워모 93(Concept Korea at Pitti Uomo 93)’에 참여해 피렌체에서 패션쇼를 진행했다. 올해로 93회를 맞이하는 피티 워모는 매 시즌 1000여 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세계 최대 남성복 박람회다.

‘뷰티풀 비 피플(Beautiful B People)’ 테마 아래 진행된 이번 컬렉션에서 고태용 디자이너는 정확하게 측정된 유니폼의 규격을 부수며 비정형이 주는 아름다움에 대하여 이야기하고자 했다. 여러 가지 종류의 컬러와 텍스처, 불규칙한 디테일이 매력적으로 배치되어 유니폼을 도발적이고 자유분방한 모습으로 재탄생시켰다.

고태용 디자이너는 “유니폼이 본래 가진 의미를 비틀고 뒤집어, 지루한 일상에 대한 세련된 도발을 표현하고자 했다”고 전했다.

이번 컬렉션에서는 키치한 컬러와 실키한 소재, 그리고 유니크한 아가일 패턴이 크게 활약했다. 고태용 디자이너는 영화 감독 웨스 앤더슨(Wes Anderson)의 영화에서 영감을 받아 컬러와 오브제를 재해석했다.

특히 핑크와 바이올렛, 옐로우 등의 포인트 컬러는 위트 있는 컬렉션을 완성하는 데 기여했다. 남성복에 쉽게 사용되지 않는 실키한 소재로 제작된 셔츠와, 비욘드 클로젯이 직접 개발한 아가일 패턴도 눈길을 끌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아가일 패턴은 트위드 소재나 체크 패턴과 함께 결합되며 비정형화된 형태가 가진 매력을 잘 표현해내 해외 언론 및 바이어의 호평을 받았다. 

고태용 디자이너는 “피티 워모에서 비욘드 클로젯 컬렉션을 선보이게 돼 영광이다”라며 “앞으로도 한국 패션이 가진 강점을 세계에 널리 알리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컨셉코리아 앳 피티 워모 93 프로젝트에는 비욘드 클로젯과 더불어 비뮈에트(BMUET(TE)) 서병문&엄지나 디자이너가 참여해 한국 남성복 패션을 세계에 알렸다. 

 

 

 

 

사진. 비욘드클로젯 

 

장연주 에디터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연주 에디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