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usiness 뉴스
톰보이와 보브, 매출 1000억원 달성..."이제는 글로벌 브랜드로"[1월 패션보도취재] 보브 스튜디오 톰보이, 2017 매출 1000억원 달성
이욱희 에디터 | 승인 2018.01.09 16:49|조회수 : 7787
®신세계 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스튜디오 톰보이와 보브가 지난해 나란히 국내 매출 1000억원을 달성했다. 9일 신세계인터내셔날에 따르면, 스튜디오 톰보이가 1100억원, 보브는 105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전년 대비 각각 14.6%, 10.5% 신장한 수치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이 기세를 타고 두 브랜드를 글로벌 브랜드로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 

®스튜디오 톰보이 2017 f/w 컬렉션

신세계 만나 날개 단 톰보이

1977년 시작된 톰보이는 두 번의 주인이 바뀌고 결국 법정관리에 들어갔다가 2011년 신세계인터내셔날을 만나 스튜디오 톰보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얻고 부활했다. 패션 시장의 불황 속에서도 2015년 830억원이었던 매출은 지난해 1100억원으로 32.5% 증가했다.

국내 최장수 여성캐주얼 브랜드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스튜디오 톰보이의 인기 비결은 수준 높은 디자인과 가격 경쟁력, 문화 마케팅을 꼽을 수 있다. 2016년 말 브랜드를 리뉴얼하고 디자인과 가격대에 따라 총 다섯 가지 라인으로 확장하면서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가격과 디자인의 폭을 넓혔고, 판화작가, 주얼리 디자이너 등 신진 예술가들과 협업해 새로운 제품을 출시하고 전시회를 열기도 했다.

이번 겨울에는 코트를 긴 기장으로 다수 선보여 전체 코트 제품의 절반 이상이 2 ·3차 재생산에 들어갈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었다. 가을 시즌에는 인기 요소인 체크 패턴을 적용한 코트와 팬츠, 재킷 등을 출시해 한 달 만에 완판 기록을 세웠다.

®보브

중국에서도 가능성 보여준 보브

신세계인터내셔날이 1997년 인수한 보브는 지난 2011년 중국에 진출했다. 지난해 중국 매출을 포함하면 총 매출 1490억원을 올렸다. 

주요 백화점 여성캐주얼 군에서 매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보브는 지난해 브랜드 론칭 20주년을 맞아 20년 동안 가장 사랑 받았던 대표 제품들을 현재에 맞게 재해석한 ‘시그니처 20’ 컬렉션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이번 겨울에는 합리적인 가격대의 무스탕, 캐시미어 등 고급 소재와 체크 패턴을 적용한 코트로 외투 매출이 전년 대비 20% 늘었다. 지난해 7월에는 스트리트 라인 #VX를 출시해 출시 열흘 만에 주요 제품이 재생산에 들어갈 정도였다.

글로벌 브랜드 목표 스튜디오 톰보이와 보브

신세계인터내셔날 측은 "국내 대표 메가 브랜드로 자리매김 한 스튜디오 톰보이와 보브를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전했다.

보브는 중국 주요 지역에 매장을 확장해 올해 말까지 국내와 해외에서 총 매출 1570억원을 올릴 계획이다. 스튜디오 톰보이는 글로벌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3년 이내에 아시아 시장에 스튜디오 톰보이의 첫 번째 매장을 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차정호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이사는 “브랜드가 얼마나 오랫동안 존재해 왔는지도 중요하지만 과거부터 현재까지 어떤 정체성을 만들어 왔는가가 더욱 중요하다”면서 “스튜디오 톰보이와 보브는 우리나라 여성복의 역사 속에서 언제나 톱 브랜드의 자리를 지켜왔고 앞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소개
이욱희 에디터

skyseapoet@hanmail.net

트렌드를 좇는 것이 이나리 트렌드를 알려주는, 트렌드를 새롭게 보는, 깊게 생각하는...

STAR FASHION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