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뉴스TIP] 장시호, 피보다 진한 '철창행'
서지원 기자 | 승인 2017.01.10 18:33|조회수 : 8229

- 장시호, 최순실 태블릿 제출 #장시호 최순실 #장시호 태블릿 #장시호 특검 

장시호, 최순실 태블릿 특검 제출(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조카가 이모를 배신했다?”

1월 10일 특별검사팀(이하 특검)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로 수사를 받고 있는 최순실(61) 씨의 조카 장시호(38) 씨가 이모 최순실 씨가 사용한 태블릿 PC를  특검에 제출했다. 장시호는 동복 언니 최순득의 딸이다. 해당 태블릿에는 삼성 자금 흐름, 박근혜 대통령 연설문 수정 관련 내용 등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수 관계자는 장시호 씨가 최순실 씨의 태블릿을 특검에 건넨 이유는 형량 감량을 위한 협조인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특별검사팀 

최씨 태블릿 PC에서 삼성 지원금 수수 관련 이메일 등이 다수 발견됐다. 이날 이규철 특별검사팀 대변인은 “특검이 이 태블릿 PC 저장 내용을 분석한 결과 최순실 씨의 독일 코레스포츠 설립 및 삼성으로부터 지원금 수수와 관련한 다수의 이메일, 2015년 10월13일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말씀자료 중간 수정본 등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장시호 

특검은 해당 태블릿 PC는 JTBC에서 보도한 제품과 다르다고 밝혔다. 태블릿 PC를 특검에 제출한 장씨는 최씨가 해당 태블릿 PC를 2015년 7월경부터 2015년 11월경까지 사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표창원 

표창원(51)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특검을 응원했다. 표 의원은 이날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권력 눈치를 안 보고 좌고우면하지 않고 득실계산 없이 엄정하게 수사하는 특검은 신뢰와 제보와 순응과 증거와 진술을 얻습니다. 특검, 파이팅!”이라는 글을 올렸다.

#백혜련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장시호 씨가 최씨의 태블릿PC를 특검에 제출한 것에 대해 일침을 놨다. 이날 백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특검 '제2의 최순실 테블릿PC, 장시호가 제출'"이라는 기사 링크와 함께 "장시호는 완전 최순실에게 미루고 선처 받으려는 전략인 듯"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어쨌든 콩가루 집안"이라고 덧붙였다.

#정청래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장시호의 최순실 추가 태블릿 PC 제출과 관련해 공범들의 법정 폭로전을 예상했다. 정청래 전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장시호가 일내려나?>"라면서 '[속보]특검팀 "추가 태블릿PC, 삼성 지원금 수수 관련 이메일 확인"'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링크했다. 또 "장시호씨가 판도라의 상자를 특검에 제출했다고 합니다. 이익의 카르텔이 작동한 것입니다. 이전에 이익의 카르텔이 작동했다면 지금은 피해최소화 이익이 작동한 듯!"이라고 추측했다.

또한 정 전 의원은 "<블록버스터급 법정폭로전 가능할까?> 장시호씨가 제2의 태블릿PC를 특검에 제출했다"라며 "공범들의 의리는 자신의 이익 앞에 무너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박근혜와 최순실의 동지적 관계는 서서히 깨지고 있다고 본다. 그렇다면 각자도생을 위해 법정폭로전이 있지말란 법이 없다"면서 장시호에 이은 공범들의 행동을 예상했다.

 

서지원 기자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