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REND 기획
JC그룹, 한국 시장 전략 발표...'판타지오와 첫 단추 꿰다'
장경석 기자 | 승인 2017.01.06 04:12
웨이제이 JC그룹 회장.

"JC그룹은 판타지오와 함께 미래를 약속했다. 이번 협력을 통해 JC그룹과 판타지오는 한국의 엔터테인먼트 산업은 물론 한중 합작 프로젝트, 중국 영화와 드라마 제작을 함께 할 것이다."

웨이제이 JC그룹 회장은 지난 5일 서울 중구 장충동에 있는 호텔신라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 시장에 대한 전략 발표회'에서 "JC그룹과 판타지오는 닮은 점이 많다. 젊고 활기찬 기업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JC그룹은 지난해 10월 코스닥 상장사인 국내 연예기획사 판타지오를 전격 인수했다. 주당 매각가격은 2202원으로 총 300억원 규모의 계약이다. 이로써 JC그룹은 판타지오의 27.56%의 주식을 인수하면서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웨이제이 회장은 "두 개의 젊은 기업이 만나 변화무쌍한 세계 문화 시장에 어떻게 대응하고 두각을 나타낼 것인지 관심을 갖고 지켜봐 달라"며 "문화는 JC그룹이 한국 시장 전략에 있어서 더할 나위 없이 가장 중요한 영역이다. 판타지오의 선진적인 문화를 중국으로 가져가 소비를 한다면 침체되고 있는 경제 상황에도 불구하고 반대로 성장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웨이제이 JC그룹 회장.

JC그룹은 한국의 문화 외에도 외식업과 바이오 기술, 기초가 탄탄한 의료 시스템 구축, 첨단 정보기술(IT) 산업에도 큰 관심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웨이제이 회장은 "이는 JC그룹의 신도시 건설에 핵심적인 비즈니스 모델"이라며 "특히 중국은 스모그 발생 등 환경문제가 심각하다. 이에 신도시 건설에 있어 의료 시스템 구축은 필수다. 한국 내 다양한 파트너사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행사에선 나병준 판타지오 대표이사도 동석해 자리를 빛냈다. 그는 환영사에서 "오늘부터 판타지오와 JC그룹은 협력을 이야기하는 첫 단추를 끼운다. 또 한국과 중국 문화를 접목해 더 큰 기회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중국 속담에 '진정한 친구는 거리에 상관없이 이웃처럼 가깝다'는 말이 있다. 판타지오와 JC그룹은 서로의 기반을 견고히 다지며 국경을 넘어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한 신뢰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 세계가 아시아의 문화 콘텐츠에 집중하고 있다. 판타지오와 JC그룹의 연합이 세계 문화 콘텐츠 시장으로 나가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 믿는다"며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 확산과 발전에 큰 기여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JC그룹은 전 세계 7개 국가, 60여개 도시에 지사를 운영 중이며 신도시 건설, 자산관리, 문화관광, 첨단기술 산업에 대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말까지 JC그룹의 정부 프로젝트 계약 체결 금액은 2700억 위안(한화 46조 5000억원)에 달했고, 문화·건강·교육·관광 등의 산업 분야도 중점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나병준 판타지오 대표이사.

글. 스타패션 장경석

사진. 장경석 기자

 

장경석 기자  media@kstarfashion.com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