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NT 스타
'우키시마 폭침사건' 다룬 영화 '현해탄', 제작발표와 전략포럼 개최
이욱희 기자 | 승인 2017.01.04 11:57

일제가 저지른 만행 우키시마호 폭침사건이 영화 '현해탄'으로 탄생한다. 

지니어스엔터테인먼트는 영화 '현해탄'의 제작에 앞서 오는 6일 오후 2시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공식적인 영화제작 발표와 전략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에는 서병수 부산시장, 백종원 부산시의회 의장, 최소남 김희로 우키시마호 폭침 한국희생자 추모협회 상임대표, 영화제작사 앙드레 정 쇼비즈엔터그룹 회장, 김진홍 영화감독, 김문길 한일문화연구소장 등 각계 VIP 초청인사가 대거 참석한다. 

앙드레 정 쇼비즈엔터그룹 회장은 “본 영화를 통해 전 세계에 전범국 일본의 역사왜곡에 대한 일본의 전범 청산 전기를 마련하기 위해 참여했다"면서 "8천 영령의 원혼을 위령하고 나아가 독도 및 위안부 문제 등을 재조명하기 위해 영화제작에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현해탄’의 메가폰을 잡는 김진홍 감독은 "왜곡된 역사적인 사실을 스크린을 통해 바로 잡자는 앙드레 정회장의 영화 제작 취지를 듣고 공감했다"며 "제국주의와 일제의 만행을 적나라하게 스크린에 담아내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는 영화 ‘현해탄’의 공동제작사인 메이플러스(대표 황형구)의 마케팅 담당 지니어스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역배우로 김형민을 비롯해 김도해, 김주아, 이종호, 김건모, 정든해솔, 성제슬, 안다은, 차민주, 방인아, 안다은, 하정윤, 이나겸, 오자훈, 황태현 등과 엠팩트, 배우 최성희, 방송인 심소원, 개그맨/배우 이정용 조승준, 이경진, 방송인 김채현, 가수 클럽소울, 가수 전영도, 국악인 금현욱 등이 참여할 예정다.

글. 스타패션 이욱희

사진. 지니어스엔터테인먼트 
 

이욱희 기자  skyseapoet@hanmail.net

<저작권자 © 스타패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스타패션 영상
Back to Top